HOME > 커뮤니티 > 교육뉴스
 
작성일 : 16-05-19 15:42
주입식 탈피 학생참여 '거꾸로 교실' 과학과목에 도입
 글쓴이 : 박영대
조회 : 699  
학생들이 수업 내용을 예습한 뒤 교실에서 토론과 발표 같은 능동적인 참여를 하는 '거꾸로 교실' 방식 수업이 2018년부터 일선학교 과학과목에 도입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의 '과학교육 종합계획'을 마련해 올해부터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거꾸로 교실'(Flipped Classroom)은 학생들이 수업 전 동영상 등으로 미리 학습 내용을 습득하고 수업 시간에는 학습한 내용을 토대로 과제를 수행하고 토론과 문제 풀이 등을 하는 수업 방식이다.

교육부는 올해 거꾸로 교실 모델을 개발한 뒤 내년 시범학교를 운영하고 2018년부터 일선학교에도 도입한다. 2018년에는 부분적으로 도입한 뒤 점차 확대된다.

'메이커 활동'과 연계한 '스스로 과학 동아리'도 매년 1천개씩 늘려 2020년에는 2만2천개까지 확대된다. 메이커 활동은 학생들이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실제로 개발해보는 활동이다.

교육부는 '스스로 과학동아리'를 통해 실제 과학적 아이디를 구현하는 프로젝트 기반의 창작·제작 교육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개정 과학교육과정에 따라 고등학교 등에서 과학탐구실험을 할 수 있도록 교구설비 기준도 마련한다.

기존 과학실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가상체험 등 첨단 과학실험은 물론 과학과 다른 과목을 결합한 융합형 교육을 할 수 있는 창의융합형 과학실로 개선된다.

과학 분야의 우수한 학생들이 연구에 몰두할 수 있도록 과제 연구 및 연구교육(R&E. Research & Education) 프로젝트 학습 지원 학교를 기존 과학고와 영재학교, 과학중점학교에서 일반계 고등학교까지 확대한다. R&E 지원학교는 올해 460개에서 2020년에는 1천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100개였던 과학중점학교도 2019년 200개까지 확대한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2/24/0200000000AKR20160224187300004.HTML?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