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교육뉴스
 
작성일 : 17-04-28 10:14
부산시, 전국 첫 '초등학교 객관식평가' 전면 폐지
 글쓴이 : 박영대
조회 : 571  
내년도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가 전면 폐지된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27일 오전 11시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발표했다.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가 전면 폐지되기는 부산이 전국 처음이다.

이는 4차 산업혁명시대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맞춰 인재를 양성해 나가겠다는 김석준 교육감의 대표적 교육개혁 정책으로 받아들여진다.

부산시교육청의 이 같은 조치는 2015 개정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한 핵심역량 개발과 학생참여중심수업 및 과정평가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소통하는 능력과 서로 협력하는 능력, 창의적으로 사고하는 능력, 자기 주도의 문제해결 능력 등 미래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 교육감은 “현재처럼 정답 고르기 중심의 객관식 평가 비중이 높게 지속되는 한 우리 학생들이 출제자의 의도에 맞는 수동적인 학습자로 남을 수밖에 없고, 암기 중심의 문제풀이식 교육방법에 강점을 가진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는 더욱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교육청은 학생들이 능동적인 학습의 주체가 되고,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도 미래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를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교육청은 객관식 평가 폐지에 따른 서술‧논술 중심 평가방법의 조속한 현장 착근을 위해 오는 6월부터 ‘초등학교 객관식 평가 전면 폐지를 위한 공청회’를 시작으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어 7~8월 평가전문가 연수를 실시하고, 2학기 교과별 성취기준 중심의 다양한 서술‧논술형 문항을 제공할 계획이다.

9월부터는 초등학교 평가방법 개선에 따른 시범학교 10교를 운영하고, 2018년 2월 ‘2018학년도 초등 학업성취관리시행지침’ 개정 내용을 안내한다.

시교육청은 새로운 평가방법이 정착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교사 및 학부모 연수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번 조치를 위한 전단계로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2015년부터 초등학교 평가방법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이7일 오전 11시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부터 부산지역 모든 초등학교에서 객관식평가가 전면 폐지한다는 내용의 발표하고 있다/재공=부산교육청

먼저 ‘2017학년도 초등 학업성적관리시행지침’을 통해 과정평가를 위한 서술형, 논술형 평가를 확대(수행평가 50% 이상)하도록 안내해 왔다.

또 시도교육청 중에서 유일하게 기초학력지원시스템 문제은행을 통한 서술형, 논술형의 우수 평가문항 자료를 연 2회 제공해 오고 있다.

그리고 기초-심화-전문과정 연수를 통해 초등평가 전문가 150명 이상을 양성하기도 했다.

부산교육 현장에 새로운 평가 체제가 정착되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다양성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를 길러 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사교육의 의존도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욱이 부산교육청이 학생들에게 미래 핵심역량을 키워주기 위해 역점과제로 추진 중인 ‘독서‧토론교육’도 보다 빠른 시일 내 학교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석준 교육감은 “새로운 평가 체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합하는 다양성과 창의성을 갖춘 인재로 키워나갈 생각”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배우는 즐거움을 경험하면서, 토론과 질문이 있는 수업을 통해 문제해결력과 자기학습력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99964